무안군으로 본사 이전 등 공동 발전 노력키로

호남을 기반으로 한 소형항공사 에어필립이 무안국제공항이 있는 무안군으로 본사를 이전하기로 하는 등 무안공항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12일 에어필립에 따르면 엄일석 에어필립 회장과 김산 무안군수, 정상국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장은 12일 무안군청에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와 업무협력 체계 효율적 운영 등에 대한 업무협약(사진)을 맺었다.

협약에서 세 기관은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에어필립의 본사 이전과 관련기관의 업무지원, 항공 신규노선 개설 등에 대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6월 말 광주~김포 노선에 50인승 항공기를 첫 취항시킨 에어필립은 평균 75% 이상의 탑승률을 기록하며 신생 항공사로서 순항을 하고 있다.

엄 회장은 "항공 인프라가 부족한 호남지역 주민들의 편의를 돕고, 호남지역 거점 항공사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전라남도와 무안군의 일자리 창출과 무안을 통한 해외관광객 유입, 관광 인프라 발전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 군수는 "무안공항은 올해 다양한 국제 정기노선이 취항하고,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 합의가 이뤄지는 등 호남권 거점공항으로써 위상을 정립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며 "에어필립의 본사 이전과 향후 국제선 취항은 공항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0일 2호기에 이어 10월 중 3호기를 도입하는 에어필립은 11월초 무안~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노선을, 12월에는 무안~인천 및 무안~오키나와 노선 취항을 추진하고 있다.

무안=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