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이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KBS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제동은 이명박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대표적인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는 법원에서 판단이 나오고 있다. 일부 나온 것 같다. 제가 답변할 사항이 아니다. 작성한 사람에게 물어보는 것이 옳다. 올랐는지 안 올랐는지는 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시사 토크쇼 MC로 나서게 된 그는 "제작진이 오후까지 아이템을 바꾸고 있다. 시간에 따라 상황이 바뀌기 때문에 작가 20여명이 아이템을 올리고, 킬하기도 한다. 게이트키핑 통과되고 난 다음 제가 8시30분에 자료를 받고 출연자들에 대해 알아본다"고 역할에 대해 말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하루에도 수만 건씩 쏟아지는 이슈를 밤마다 짚어내며 시청자와 소통하는 젊은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지난 10일 2.8%(닐슨코리아 기준)로 출발해 11일 2.3%의 시청률을 보였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