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이 '오늘밤 김제동' 첫 방송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KBS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제동은 "이 방송에서 저는 인터뷰를 주로 하는 역할이다. 정확히 전달해야 하는 부분은 강승화 아나운서가 한다"고 말했다.

대구 사투리에 대한 지적에 그는 "사투리를 고치는 것은 불가능하다. 고쳐야할 필요성도 못느낀다. 내 존재에 대해 사과하면서 방송할 생각은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제가 나오는 것을 잘 못 본다. 자기 목소리 들으면 좀 그렇지 않나. 그래서 최대한 방송 할 때 집중해서 하고있다. 판단은 보는 분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밤 김제동'을 통해 어떤걸 해보자라고 하지 않아도, 제게 베어있는 그런 것들이 있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짚어내는 것이 저만의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하루에도 수만 건씩 쏟아지는 이슈를 밤마다 짚어내며 시청자와 소통하는 젊은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지난 10일 2.8%(닐슨코리아 기준)로 출발해 11일 2.3%의 시청률을 보였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