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이 '오늘밤 김제동'의 '좌편향' 우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12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KBS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같은 질문에 김제동은 "제일 중요한 것, 어떤 스탠스를 잡을 것이냐다. 1,2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걱정할 거 없죠?'라고 묻고 전화통화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묻는거다. 제가 취할 수 있는 입장은 잘 묻는것"이라며 "좌편향도, 우편향도 안된다. 기계적 중립도 역시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켜봐주시면 될 것 같다. 이런 견해도 있습니다하고 말하고 싶다. 중립의 의미가 어떤 것인지 지켜보도록 하고, 끊임없이 언론에서 하는 말에 대해 반응할 것이다. 기본적으로 PD의 영상, 메시지를 잘 전달하겠다. 그런 우려는 지켜보면 좋겠다"고 솔직 고백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하루에도 수만 건씩 쏟아지는 이슈를 밤마다 짚어내며 시청자와 소통하는 젊은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지난 10일 2.8%(닐슨코리아 기준)로 출발해 11일 2.3%의 시청률을 보였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