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사진=한경DB

'안시성' 조인성이 작품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인성은 12일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안시성' 언론시사회에서 "고생한 만큼 확실히 그림이 나왔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안시성'은 고구려 장군 양만춘이 당 태종이 이끄는 수십만 대군을 물리친 전투를 영화화한 작품. 제작비 200억 원이 투입된 액션 블록버스터다.
조인성은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양만춘은 안시성민들과 그들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수십만 대군과 맞서는 리더로 조인성은 이성과 감성적인 면을 동시에 갖춘 섹시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조인성은 "영화 속에서 우리가 해내려고 하는 열정이 보여진 것 같다"며 "재밌게 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출연한 남주혁 역시 "영화가 처음이라 스크린으로 영화를 보니 새롭다"며 "우리가 함께 해 온 시간이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하나로 뭉쳐 멋진 작품이 만들어 진 것 같다"고 평했다.

한편 '안시성'은 1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