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에 섬 지역 최초로 공동직장어린이집이 설치된다.

근로복지공단은 12일 울산에 있는 공단 본사에서 경북 울릉군과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도서지역 최초로 공단의 공모를 통해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이 설치·운영되며, 공단은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비 20억7000만원과 보육교사 등 인건비 및 운영비를 월별로 지원한다.
울릉군은 공동직장어린이집 건립을 위한 부지 무상제공과 건축비 일부 및 개원 이후 운영비에 대해서도 예산지원을 할 계획이다.

울릉도에는 1273개의 사업장과 3900여명의 노동자가 있으나 어린이집은 국공립 1개소에 불과해 어린이집 추가 설치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울릉군은 공단이 실시한 2018년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비 지원대상자 공모(3차)사업에 응모해 선정됐다. 영유아 70명을 보육할 수 있는 지상 2층 규모의 시설로 2021년 3월 개원이 목표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울릉군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를 통해 도서지역의 열악한 보육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의 출산율 증가 등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