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은 설이나 추석 등 명절 스트레스로 인해 차라리 출근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합 미디어그룹 미디어윌의 구인·구직 서비스 ‘벼룩시장 구인구직’은 12일 직장인 7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3.1%가 ‘명절 연휴에 출근하고 싶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성별로 보면 남성 47.3%, 여성 56.4%로 여성 직장인이 명절 연휴 출근을 더 원했고, 기혼인 사람(53.5%)이 미혼인 사람(51.4%)보다 명절 출근이 낫다고 생각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명절 출근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이 32.5%로 가장 많았고,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이라는 응답이 29.1%으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가족모임으로 인한 부담감과 연휴 후 밀린 일에 대한 스트레스가 각각 26.7%, 9.7%로 나타났다.

성별 비중을 보면 남성은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32.9%)이 가장 높았고, 여성은 집안일 스트레스(41.7%)때문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한편 응답자 가운데 10명 중 4명(42.5%)은 실제로 명절 연휴 동안 출근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