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수종과 유이가 KBS 주말드라마 주연으로서의 다짐을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호텔 서울에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작품에는 최수종부터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 등이 출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수많은 KBS 드라마에 출연해 'KBS 공무원'이라는 말을 듣는 최수종은 "그런 소리 들으면 영광"이라며 웃었다.
그는 "사실 요즘 많은 배우들이 능동적으로 활동한다고 하지만, 처음엔 선택을 당하는 입장이다. 거기까지는 수동적이다. 그 이후에는 우리가 뭔가 할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관리, 준비, 많은 것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도 똑같이 준비하고 있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제가 주말극을 책임진다기보다 연기 잘 하는 후배와 선배들이 계셔서 함께 만들어가고 있다. KBS에서 일일극을 하고 있는 아내 하희라도 같은 마음일거다. 잘 만들어서, 지금까지 주말드라마 중 최고가 어떤 드라마라면, 그걸 넘어야겠다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이는 "과거 KBS '오작교 형제들'로 신인상을 받았다. 이번 드라마로 모든 배우들이 좋은 상을 받고 KBS 드라마 역사상 최고 시청률로 잘 됐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나뿐인 내편' 유이 최수종 /사진=변성현 기자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오는 15일 저녁 7시5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