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최수종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유이가 최수종과 부녀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호텔 서울에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작품에는 최수종부터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 등이 출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유이는 '오작교 형제들'부터 '결혼계약', '데릴남편 오작두' 등 주말극에서 특별히 강세를 보여왔다. 이 작품에서 최수종(강수일 역)의 딸 김도란을 연기한다.

이날 최수종과 부녀 호흡에 대한 질문에 유이는 "'오작두'를 끝내고 바로 주말드라마에 들어가는게 부담스럽기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언제 최수종 선배를 만날 기회가 있겠냐. 그래서 아버지 미팅을 하고 출연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언젠가 만나지 않았을까 했을 정도로 편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최수종은 "예고편에서 강물에 들어가는 신이 있다. 유이가 아버지 춥다고 보온병부터 싸가지고 선물을 한아름 줬다. 촬영장 분위기도 너무 좋다"라고 칭찬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오는 15일 저녁 7시5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