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유이가 주말극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1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호텔 서울에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작품에는 최수종부터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 등이 출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유이는 '오작교 형제들'부터 '결혼계약', '데릴남편 오작두' 등 주말극에서 특별히 강세를 보여왔다. 이 작품에서 최수종(강수일 역)의 딸 김도란을 연기한다.
이날 유이는 "지금까지 맡은 역할 중에서 꼽아봐도 굉장히 똑똑한 캐릭터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친아버지가 따로 있다는 걸 알게된다. 50부작 동안 다양한 감정을 가질 수 있을거란 생각에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오는 15일 저녁 7시5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