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최수종이 그동안 연기했던 캐릭터와는 결이 다른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1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호텔 서울에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작품에는 최수종부터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 등이 출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2016년 KBS1 5부작 팩츄얼 드라마 ‘임진왜란 1592’를 제외하고 ‘대왕의 꿈’ 이후 6년 만에 공중파 브라운관에 컴백하는 최수종은 이 작품에서 예상치 못했던 사고로 범죄를 저지르고 감옥에 가게 된 도란(유이)의 친부 강수일 역을 연기한다.

이날 최수종은 "우리가 흔히 알 수 있는 아버지 역이다. 불행한 일로 인해 새로운 삶을 찾는 인물이다. 저도 굉장히 궁금하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드라마 선택 전에 악역 섭외가 많았다. 역할에 대한 당위성이 주어지지 않은 나쁜 사람이어서 선택하기가 어려웠다. 이번 드라마를 보며 당위성도 주고, 가정을 살리기 위한 우발적인 사건으로 인해 불행하게 된 아버지에 매력을 느꼈다. 이 작품이면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오는 15일 저녁 7시5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