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LA 다저스)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 시작 전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이날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5이닝 동안 8안타를 맞고 3실점을 기록했다. 삼진 6개를 잡았지만, 홈런 두 방에 무너지며 5승 사냥에 실패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홈런 2개를 허용하고 3실점하며 시즌 3패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8안타를 맞고 3실점 했다. 팀이 1-3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경기에서 2연패를 당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다저스는 78승 67패가 됐고,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 신시내티는 2연승으로 63승 83패가 됐다.

류현진은 0-0이던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랜던 딕슨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시속 140㎞ 컷 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렸고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이 됐다.

3회말에도 홈런이 나왔다. 류현진은 선두타자로 나선 스콧 셰블러에게 시속 145㎞ 몸쪽 직구를 던지다 우월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류현진은 2회 딕슨에게 맞은 홈런은 '실투', 3회 셰블러에게 내준 홈런은 '타자가 잘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두 경기 연속 부진한 투구를 했다. (6일) 뉴욕 메츠전에서 6이닝 동안 10안타(5실점 1자책)를 내주더니 신시내티를 상대로도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8안타, 2홈런을 맞았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다른 매체들은 류현진보다 타선의 부진을 패배 이유로 꼽았다.

다저스는 신시내티에 올 시즌 6번 만나 모두 패했다. 데이비드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신시내티를 공략할 해법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아쉬워했다.

한편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16에서 2.42로 올라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