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부문을 중심으로 대출이 꾸준히 증가하며 7월 통화량이 1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8년 7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7월 통화량(M2)은 2천637조4천218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보다 6.7% 늘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M2 증가율은 가계대출 증가가 둔화한 데 따라 지난해 하반기 4% 중후반대를 기록했던 데서 올해 들어서는 5∼6%대로 확대했다.

7월 증가율은 6.9%를 기록한 작년 1월 이후 가장 크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 부문을 중심으로 민간 신용 확대가 지속하며 전월(6.1%)보다 증가율이 상승했다"며 "지난해 하반기 통화 증가율이 낮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었다"고 밝혔다.
한 달 전과 비교해 보면 M2는 0.5% 늘었다.

전월 대비 증가율은 6월(0.5%)과 같았다.

금융상품별로 보면 일부 비은행 금융기관의 특판에 힘입어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한 달 전보다 10조원 늘었다.

특수은행의 은행채 발행 규모 확대로 금융채도 2조4천억원 증가했다.

경제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3조원), 기업 부문(+8조1천억원), 기타금융기관(+3조7천억원), 기타부문(+3조1천억원)에서 모두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