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국내 주가지수 또는 국내 우량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주가연계증권(ELS) 2종을 공모한다고 12일 밝혔다. 청약 마감은 오는 14일 오후 1시다.

'키움 제858회 ELS'는 원금 90% 지급 조기상환형 ELS로, 만기가 1년이다. 조기상환평가일(3·6·9개월)에 기초자산인 LG전자 보통주와 기아차 보통주의 주가가 최초기준가격 이상이면 세전 연 15%의 수익률로 조기상환된다.

조기상환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만기평가일(12개월)에 두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모두 최초기준가격보다 상승했다면 기초자산 상승률이 낮은 종목의 상승률만큼을 수익으로 지급한다. 만기평가일에 두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만기 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보다 떨어졌다면 최대 10%까지 원금 손실이 발생하는 중위험 상품이다.
'키움증권 제859회 ELS'는 코스피200 주가지수와 삼성전자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3년 만기에 6개월마다 상환 기회가 주어지는 스텝다운 유형의 상품이다. 두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이면 세전 연 7.1%의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두 개의 기초자산이 모두 최초기준가격의 6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세전 21.3%(연 7.1%) 수익률로 만기상환된다. 낙인배리어는 60%이다.

구명훈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 팀장은 "코스피200지수와 삼성전자 ELS는 타사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지만 당사 고객들로부터 반응이 좋아, 해당 상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며 "국내 우량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를 손실제한형으로 출시하여 투자자의 위험부담을 줄였다"라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