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렬 액트파이브 대표(왼쪽)과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

룽투코리아(4,265165 -3.72%)가 '열혈강호M'에 대한 글로벌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열혈강호M은 국내 유명 개발사인 액트파이브에서 개발한 횡스크롤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룽투코리아는 열혈강호M의 중국, 일본, 동남아 지역 퍼블리싱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모회사인 중국 룽투게임과 함께 게임의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열혈강호M은 인기 무협만화 '열혈강호'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해 제작한 모바일 게임이다. 인기 게임 '던전앤파이터'를 만든 핵심 개발진이 투입돼 개발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1월 넥슨이 서비스하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 최고 매출 4위에 오르는 등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룽투코리아는 퍼블리싱 권한을 확보한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모회사 룽투게임과 함께 열혈강호M의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개발사인 액트파이브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이사는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얻은 열혈강호M의 중국, 일본, 동남아 지역 서비스를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최고의 IP인 열혈강호와 액트파이브가 만난 열혈강호M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순렬 액트파이브 대표이사는 "중국과 한국 그리고 동남아까지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열혈강호 모바일'의 서비스를 성공시킨 룽투코리아와 퍼블리싱 계약을 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해외에서도 열혈강호M이 모바일 플랫폼 최고의 횡스크롤 액션 RPG임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