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세탁에 세련된 디자인
'고효율·고성능' 제품으로 각광
저렴한 금액에 대용량 구입 가능

일명 '통돌이'로 불리는 전자동 세탁기가 고급화 전략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세탁 성능은 물론 에너지 절감, 세련된 디자인으로 '고효율·고성능' 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1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8월까지 판매된 전자동 세탁기 매출은 약 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국내 연간 세탁기 시장 규모는 1조2000억원으로 드럼세탁기가 7000억원, 전자동 세탁기가 5000억원을 차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판매량은 50만대로 드럼세탁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자동 세탁기 판매량은 전체 세탁기 시장(150만대)의 절반인 75만대 수준이다.

전자동 세탁기는 최근까지 드럼세탁기에 밀려 찬밥 신세였다. 업체들이 고부가가치 제품인 드럼세탁기를 적극 광고하면서 '전자동 세탁기=옛날 세탁기'라는 이미지가 덧씌워졌다.
하지만 세탁판이 회전하며 만들어지는 '와류식' 물살에 대한 신뢰가 계속되면서 전자동 세탁기에 대한 수요는 이어졌다. '통돌이가 잘 빨린다'는 이미지가 굳혀진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전자동 세탁기는 저렴한 금액으로 큰 용량을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부분의 제품을 50~80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고 용량도 13~22kg까지 다양하다. 세탁통의 90%까지 빨래를 넣을 수 있어 활용도도 높다. 70%만 활용할 수 있는 드럼세탁기와 비교되는 부분이다.

업체들의 발빠른 대응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44,000250 -0.56%)는 한 곳에서 애벌빨래와 본 세탁이 가능한 '액티브워시' 신제품을 꾸준히 출시하며 소비자들을 끌어들였다. 최근에는 물과 전력 소비량을 큰 폭으로 줄인 '샤워헹굼' 기능을 추가해 반응이 좋다. LG전자(71,8001,500 2.13%)는 프리미엄 통돌이세탁기 '블랙라벨 플러스'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 제품은 세탁통과 세탁판을 반대로 회전시켜 좌우로 비벼 빠는 '터보 대포물살'을 구현해 강한 세탁력을 자랑한다.

업계 관계자는 "전자동 세탁기는 드럼세탁기와 달리 고정층이 두터워 판매량이 꾸준하다"며 "업체들이 프리미엄 제품을 선보이면서 전체 매출은 늘어나는 추세"라 설명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