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위 바이크대회...미국, 스페인 등 12개국서 개최

현대자동차가 슈퍼바이크 월드챔피언십(WorldSBK)에 2019년부터 세이프티카로 N 브랜드 차종을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슈퍼바이크챔피언십은 1988년 시작한 모터사이클 레이싱대회다. 일반소비자들도 구매할 수 있는 모터사이클을 경주용으로 개조해 승부를 겨룬다. 양산형 제품을 기반으로 경쟁을 펼치는 만큼 각 제조사들의 치열한 각축전이 펼쳐지는 것으로 유명하다. 매 시즌마다 미국,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12개국 유명 서킷을 순회하며 대회를 치른다. 현장 관람객이 5만여 명에 달할 정도로 팬층이 두텁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세이프티카는 경주 시작, 사고 발생 등 상황에서 레이스 트랙에 투입돼 경주 속도를 조절하는 등 경기 전반을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경주에 참가한 모터사이클의 선두에서 달려야 하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주행성능과 내구성이 필수적이다. 현대차는 고성능 브랜드 N을 투입, 모터스포츠팬들을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레이싱 현장에서 차의 성능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은 "고성능 N과 슈퍼바이크 월드챔피언십은 '사람들의 심장박동수를 빨리 뛰게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 고성능 N의 실력을 알리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美 모빌리티 서비스 '미고'에 투자
▶ 혼다, "어코드가 캠리보다 효율 높은 이유는…"
▶ "복합소재, 미래車 난제 해결할 핵심 분야"
▶ BMW, 내년부터 운전자와 자동차 대화 가능해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