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사실로 경찰 비난하면 적극 대응 지시한 것…정치공작 아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일주일 만에 경찰에 2차 출석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조 전 청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앞서 지난 5일 처음 출석해 14시간가량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수사단은 이날 조 전 청장을 상대로 댓글공작 기획 의도, 실행체계, 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을 보강조사하고 있다.
수사단은 가능한 한 이날로 조 전 청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추후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계획이다.

오전 9시께 출석한 조 전 청장은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 적극 대응하라는 말을 공문으로 전국 경찰에 하달했고, 공개 회의 석상에서 공식적으로 지시했다"며 "이게 어떻게 정치공작이고 여론조작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에 "일부 일탈된 글을 언론에 흘려 여론을 호도하려 들지 말고 모든 댓글과 트윗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조 전 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 행세하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천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보고 있다.

조 전 청장은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 과정에서도 노동조합 비난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기청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한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은 조 전 청장 출석 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쌍용차 살인진압 설계자로 밝혀진 조현오 전 청장을 즉각 구속하고 살인진압에 대한 법적 책임을 구체적으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