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새벽 부산 112에 메르스 자진 신고가 들어왔지만, 경찰과 부산시의 대응은 뚜렷하게 엇갈렸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전화기를 꺼버린 신고자를 찾기 위해 밤새 추적했지만 부산시 메르스 대책본부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사실상 손을 놓아버렸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0시 56분께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 있는데 메르스 의심 증세가 있다.

검사를 받아야 할 것 같다"는 50대 남성의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이 곧바로 해당 장소로 가봤지만 아무도 없었다.

경찰은 112 신고자를 찾기 위해 경찰관을 소집했고 동시에 부산시 재난상황실에 알리고 메르스 관리 대책본부 담당 팀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처음 전화를 받은 부산시 메르스 대책본부 팀장은 "나는 집에 있으니 다른 팀장에게 전화를 걸어라"고 말하고 끊었다.

두 번째로 연락이 된 팀장은 "신고자가 직접 1339에 신고하라"고 했다.

출동 경찰관은 황당했다.

메르스 신고자가 전화기를 꺼버렸다고 했는데도 부산시 담당 팀장은 신고자 본인이 직접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전화하라고 했기 때문이다.

결국 경찰관이 1339신고를 했고 경찰은 5시간 동안 수소문한 끝에 3번째 찾아간 곳에서 112 신고자를 찾아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조치해 관할 보건소 직원이 해당 남성을 조사한 결과 오인 신고로 결론이 났지만 부산시 대응에는 큰 문제를 드러냈다.

경찰 전화를 받은 메르스 대책본부 팀장 2명 중 한 명이라도 본인이 직접 질병관리본부에 연락하고 해당 보건소에 연락해 곧바로 현장 조사가 이뤄지도록 조치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부산시 관계자의 해명은 이렇다.

"술에 취한 사람이 (메르스 의심 증세를) 신고했기 때문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고 술에 취한 사람을 보건소 직원이 어떻게 상대하겠느냐"는 것이다.

또 "부산시에서 할 수 있는 게 없고 기본적으로 (메르스 의심 신고가 들어오면) 보건소에서 출동해야 하는데 보건소 직원들이 바쁘고 여성이 많아 한밤에 출동시키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일분일초가 급박한 전염병 관련 신고를 받고도 환자의 감염 여부를 자의적으로 판단해 조치하지 않은 대목은 안이한 대처하는 지적도 일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