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 퇴치 앞장서는 스타키그룹
교육·공동 마케팅 등 상생 프로그램
대리점 창업자 성공적 정착 도와

금강보청기 전국 대리점주 모집
17일엔 'AI와 보청기' 주제 워크숍

심상돈 스타키그룹 대표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난청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스타키그룹 제공

스타키 히어링 테크놀로지의 한국지사인 스타키그룹은 국내 전문경영인인 심상돈 대표가 1996년 설립한 기업이다. 스타키그룹 7개 자회사와 난청 퇴치에 앞장서 국내 보청기 시장의 입지를 다지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그동안 난청인들은 보청기 구입을 꺼렸다. 난청에 대한 부정적 시선과 가격 부담 때문이었다. 그러나 정부의 적극적인 홍보와 사회적 관심으로 난청을 향한 부정적인 시선이 사라지고 있다. 또 정부 지원금이 확대되면서 난청환자들이 보청기 구입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건강보험을 확대해 보청기 비용을 낮추겠다는 공약을 내세웠고, 청각장애등록자의 보청기 구입 때 최대 131만원의 국가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보청기 구매 부담이 줄어든 만큼 보청기를 구매하는 난청환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스타키그룹은 청각학 분야에서 국내 최고인 한림국제대학원대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스타키그룹의 금강보청기 창업 때 한림국제대학원대 최고경영자 및 보청기 전문가 과정을 밟을 수 있도록 장학금을 지원한다.
스타키그룹은 창업자들의 성공적인 자립을 위해 원칙을 세우고 대리점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자치구 1사 영업점’을 원칙으로 영업지역권을 보장해준다. 이 원칙은 인구와 행정구역이 변경돼도 유지시켜준다. 두 번째로 같이 성장하기 위해 상생원칙을 세웠다. 장비와 인테리어를 강요하지 않고 시중가보다 저렴한 수준의 장비 및 부품을 공급해 경쟁력을 키워준다. 마지막 원칙은 상생경영이다.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은 물론 신제품 투입 및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 스타키그룹은 대중광고 매체, 홈페이지, 블로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관리와 영업홍보를 지원해주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스타키그룹의 영업노하우를 전수하는 건 물론 스타키아카데미에서 창업자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준다.

스타키그룹은 금강보청기 전국 대리점주를 모집한다. 전국에 100곳이 넘는 대리점을 보유한 금강보청기는 16년 전통의 보청기 대표 브랜드다. 수요 증가 및 내년 인공지능(AI) 보청기 도입 등 보청기 시장의 새로운 변화에 맞춰 창업자를 모집하고 있다. 창업 대상자는 보청기 창업에 관심이 많거나 현재 보청기 센터를 운영하는 사람이다. 보청기는 장애인 보장구로 분류돼 조세감면 대상인 데다 95%가량이 주문제작으로 판매돼 재고 및 외상 부담이 적다. 청력검사를 위한 전문부스(2.2㎡), 기본적인 상담을 할 수 있는 가구 및 장비가 들어갈 만한 전용 59㎡의 매장과 소자본(임대료와 인테리어비 제외하고 3000만원 수준)으로 창업할 수 있다.

스타키그룹은 오는 17일 오후 5시30분 서울 신도림동 쉐라톤디큐브시티호텔에서 ‘미래가 아닌 현재, 인공지능과 보청기’를 주제로 워크숍을 연다. 워크숍에는 금강보청기 창업 상담자를 초청할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