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여상규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서로 설전을 벌였다.

지난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던 중 회의 진행을 놓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고 간 것이다.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 법원은 정치적 중립이 중요하다. 특정재판을 갖고 왈가왈부하는 것을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이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위원장이 국회의원의 발언을 너무 제한하려고 한다. 사회만 보면 되지 당신이 판사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말을 들은 여 위원장은 "어디서 큰소리야. 보자 보자 하니까. 당신이라니"라고 말했고 박 의원은 다시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야?"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여 위원장은 정회를 선언하고 청문회를 중단시켰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