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 사진제공=MBC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 사진제공=MBC

배우 손호준이 럭셔리 대표님의 은밀한 이중생활을 예고했다.
오는 9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리는 드라마다.

손호준은 극 중 진용태 역을 맡아 나쁜 남자인 듯 아닌 듯 묘한 마성의 매력을 예고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명품 수입샵 J인터내셔널의 대표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아무도 모르는 비밀스러운 업무를 수행하는 인물로 극에 미스터리한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럭셔리한 슈트을 벗은 손호준의 일상이 포착됐다. 남성미가 느껴지는 탄탄한 피지컬과 구릿빛 피부 그리고 땀으로 인해 살짝 젖은 앞머리가 한층 섹시함을 배가 시켜 설렘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벤치에 앉은 그의 옆에 또 다른 누군가 자리해 의문을 증폭시킨다. 두 사람의 모습에서 마치 조심스럽게 접선을 하는 듯 미묘한 거리감과 수상한 기류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진용태(손호준 분)가 만난 남자의 정체와 그가 은밀하게 꾸미는 빅 픽쳐의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사라진 블랙 요원 김본(소지섭 분)과 평범한 경단녀 고애린(정인선 분) 역시 그의 검은 계획과 얽혀있는 것인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상함으로 가득한 악당 진용태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9월 말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