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이시영의 연기가 빛났다.

9월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는 인아(이시영)가 세라(윤주희)의 믿을 수 없는 악행을 알게 된 후 눈물샘을 폭발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시영은 세라의 핸드폰에서 죽은 한성(김흥수)의 생일 예약 메시지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과거 한성과 이시영은 사귀고 있던 사이. 그 사이에 세라가 연관되어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한 상황이었기에 충격은 배가 됐다.

아니나 다를까 추측 끝에 한성을 죽음으로 내몰고, 승주(지현우)까지 다치게 만든 원인 제공자가 세라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시영은 믿고 싶지 않은 현실에 참고 있던 화를 폭발시켜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서 이시영의 호소력 짙은 감정 연기가 몰입도를 높였다. 모든 사실을 알고 난 후에도 화를 내지 않으려 애써 차분하게 대화를 이끌었지만, 세라의 억지에 결국 분노를 터트렸다.
하지만 분노도 잠시, 세라를 설득하고 호소하면서 흘리는 눈물에서는 끝까지 동생을 믿고 싶었던 이시영의 절절한 마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이렇듯 이시영은 세라를 믿고 싶은 마음과 그럴 수 없는 현실 사이에서 복합적인 캐릭터의 심정을 연기로 완벽하게 승화해내는 폭풍 감정 열연을 펼쳐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얻었다.

한편, 이시영 주연 MBC ‘사생결단 로맨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사진출처: MBC ‘사생결단 로맨스’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