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압→특수→일반 번복…질본 "운전자-환자 분리 격벽 갖춰 감염 위험 없다"

보건당국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 A씨(61)를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하면서 음압구급차가 아닌 일반구급차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보건당국 발표 과정에서 음압구급차량에서 특수구급차로, 다시 일반구급차로 발언을 번복해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메르스 확진자와 관련한 전화설명회에서 "A씨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될 당시 격벽이 있는 일반 구급차량을 이용했다"며 "이게 최종 확인 결과"라고 밝혔다.

앞서 질본은 지난 8일 브리핑 당시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음압구급차량을 이용해 이송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10일에는 "특수구급차를 이용했다"고 바꿨다가 이날 '격벽이 있는 일반구급차량'으로 다시 정정한 것이다.
첫 브리핑부터 운전자와 환자를 분리하는 격벽의 존재는 지속해서 강조해왔으나 용어 선택에 차질을 빚으면서 혼란이 가중된 셈이다.

음압구급차는 차내 공기가 외부로 새어나가지 않도록 설비된 구급차량이다.

특수구급차는 심폐소생술, 산소치료 등 중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장비가 갖춰진 구급차량이다.

실제 이송에 사용된 구급차는 격벽을 갖춘 일반 구급차량으로, 음압구급차량이나 특수구급차량과는 다르다.

이와 관련, 질본은 발표 과정에서 혼선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격벽이 있는 구급차량 사용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질본 관계자는 "메르스 대응 지침상 운전석과 환자 사이 격벽이 있는 구급차면 이송이 가능하다고 돼 있다"면서 "음압구급차는 아니지만 격벽이 있었고 운전자도 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여서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