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는 11일 ‘스마트공장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발족했다. 협의회는 민간·지역 중심의 스마트공장 전략 실행과 보급 확산을 위해 사업계획 수립과 금융지원 방안 마련 등 총괄 기능을 수행한다. 도내 시·군과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상공회의소 등 26개 기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원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