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동부 해안에 접근하면서 미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주 정부는 10일(현지시간) 주민 100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플로렌스는 최고 풍속 시속 140마일(약 225㎞)에 달하는 4등급 허리케인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이 플로렌스가 대서양을 지나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

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