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소상공인의 세무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스마트 세무지원서비스 ‘세친구’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세친구’는 우리은행과 제휴를 맺은 모바일 세무업무 플랫폼 스타트업인 (주)세친구가 개발했다.

‘세친구’는 세무기장 서비스와 인공지능(AI) 시스템을 접목한 스마트폰 기반의 경영지원 플랫폼으로 △은행 통장 거래내역 조회 요약 △부가가치세 종합소득세 등 예상 세액 확인 △매출·매입내역 확인 △세무기장 및 세무상담 △세금신고 등을 주요 기능으로 탑재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주)세친구와 단독 제휴를 맺어 우리은행 이용 고객 대상으로 월 4만원인 세친구 사용료를 월 2만5000원에 제공한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