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한 美콜로라도대 교수 인터뷰

‘문(文)의 중재외교’가 효과를 내면서 연내 2차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한 비핵화와 남북한 관계 진전의 선순환’이라는 정부 구상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김인한 미국 콜로라도대 정치학과 교수(사진)는 “한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외 메신저 역할만 하는 데 그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순간 중재외교도 힘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김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연구 중인 재미 소장학자다. 그는 김정은이 지난 5일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을 통해 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하고 싶다”는 발언에 “일종의 미끼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과의 대화 재개를 위한 돌파구가 필요한 김정은이 외교적 성과가 필요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끼를 던져본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김정은의 발언을 비핵화 시간표 혹은 로드맵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남북이 함께 요청하고 있는 종전선언에 대해선 “미국과 인식의 격차가 크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김정은이 종전선언과 주한미군 문제를 별개로 얘기했지만 미국 정가에선 쉽게 받아들이지 말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중재를 넘어 촉진자로 나서고 있는 한국 정부에 대해서도 짚어봐야 할 대목이 많다고 했다. 김 교수는 “특사단이 김정은이 하고 싶은 말을 전해줬을 뿐”이라며 “한국이 북한에 경도되고 있다는 인상을 주기 시작하면 중재자로서의 위상도 약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