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독점하고 있는 국내 소형 트럭 시장에 르노삼성자동차가 도전장을 냈다. 르노삼성은 르노그룹의 상용차 주력 모델인 ‘마스터(Master)’를 다음달 국내에 선보인다고 11일 발표했다. 마스터는 43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