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광산업체와 10년 계약
전기동(구리)과 희소금속 등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 비철금속 기업인 LS니꼬동제련이 11일 페루의 광산기업 민수르와 ‘미나 후스타 동광산 장기구매 계약’을 맺었다.

양사의 계약 규모는 거래 물량 56만t으로 금액은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에 이른다. 계약 기간은 10년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LS니꼬동제련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미나 후스타 광산에서 생산하는 동정광을 매년 5만∼6만t씩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동정광은 선광 작업을 거쳐 순도가 높아진 동광석을 말한다. 미나 후스타에서 생산하는 동정광은 순도가 40%로, 20%대인 일반 동정광의 두 배에 달한다.

LS니꼬동제련은 미나 후스타 광산 근처에 세워지는 습식제련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동 15만6000t(연 1만5000t)을 판매할 수 있는 권리도 추가로 확보했다.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은 “고품질의 원료 확보를 통해 안정적 생산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LS니꼬동제련과 민수르가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십을 키워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니꼬동제련은 LG금속과 일본 니꼬금속을 주축으로 한 한·일 연합제련 컨소시엄이 1999년 합작으로 출범시켰다. 지난해 매출은 7조4500억원이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