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지분 구조 단순화 위해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를 흡수 합병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복잡한 태양광 사업의 지분 구조를 단순화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합병은 한화케미칼의 100% 자회사인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 주주인 한화종합화학(50.15%), (주)한화(20.44%), 에이치솔루션(9.97%)에 합병 대가로 합병 교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화첨단소재는 이를 위해 시설자금 633억원을 포함한 5028억원의 유상증자를 하며,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이 유상증자로 발행될 신주 전량(600만 주)을 인수하기로 했다. 합병은 다음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한화첨단소재는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사업이 편중된 상황에서 태양광 사업 진출로 미래 성장동력을 보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