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지성/사진=한경DB

'명당' 지성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지성은 11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서 "추석 시즌 많은 영화들이 나오는데, 우리 영화는 제가 나오는게 가장 큰 경쟁력이지 않나 싶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성은 "이 영화의 강점은 제가 나오는 것"이라며 "그리고 많은 배우들과 감독님의 연출이 있어서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 추석 시즌엔 국내 대형 배급사에서 나란히 작품을 내놓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메가박스에서 배급을 맡은 '명당'은 롯데엔터테인먼트 '물괴', CJ ENM '협상', NEW '안시성' 등과 경합한다.
김성균은 "모두 잘됐으면 좋겠지만, 우리가 조금 더 잘됐으면 좋겠다"며 "그리고 우리 영화는 추석과 잘 어울리는 거 같다. 명절에 고향가면 묏자리를 그렇게 말씀하시지 않나"라고 전해 폭소케 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욕망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주피터필름이 '관상', '궁합'에 이어 내놓는 역학 삼부작 중 최종판이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한편, 현재 방영중인 tvN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지성은 '명당'으로, 한지민은 영화 '미쓰 백'으로 각각 스크린에 복귀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