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백윤식/사진=한경DB

'명당' 백윤식이 '관상'과는 달라진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백윤식은 11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서 "역학 시리즈의 처음인 '관상'에도 참여하고, 이번에도 출연했는데 제 나름대로 다르게 보이려 노력했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욕망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주피터필름이 '관상', '궁합'에 이어 내놓는 역학 삼부작 중 최종판이다.

백윤식은 앞서 '관상'에서는 김종서 장군 역을 맡아 충신의 면모를 드러냈다면 '명당'에서는 조선 왕권을 흔드는 세도가 김좌근 역을 맡아 긴장감을 이끈다.
백윤식은 "김종서는 문무에 능한 충신이었다면, 김좌근은 명당을 찾아 자손 대대로 권력을 누리고 싶어하는 야심가고 세도가"라고 차이점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관상'에 이어 '명당'에 참여를 해야하나, 고민이 많았다"며 "저 나름대로 열심히 차이가 나도록 풀어봤다. 감독님과 스태프들은 '관상'과는 캐릭터가 다르다고 하는데 관객들이 어떻게 평가해주실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한편 '명당'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