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은 820선 회복… 원/달러 환율은 3.1원 하락

코스피가 11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5.46포인트(0.24%) 내린 2,283.20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75포인트(0.08%) 내린 2,286.91로 출발한 뒤 한때 상승세로 전환했으나 다시 우하향 곡선을 그려 장중에는 2,275.13까지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889억원, 513억원을 순매도하고 개인은 1천921억원을 순매수했다.

류용석 KB증권 시장전략팀장은 "상승 출발한 남북 경협주가 하락 전환하고 포스코 등 철강주와 롯데케미칼 같은 화학주가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지수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SK하이닉스(0.13%), 셀트리온(0.18%), 삼성바이오로직스(0.86%), NAVER(0.14%), 삼성물산(0.40%), SK텔레콤(2.26%) 등이 올랐다.

삼성전자(-0.99%), 현대차(-2.29%), POSCO(-3.95%), LG화학(-1.73%) 등은 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1.92%), 통신(1.58%), 유통(0.75%) 등이 강세였고 철강·금속(-3.06%), 운송장비(-1.28%), 전기·전자(-0.68%) 등은 약세였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883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오른 종목은 462개, 내린 종목은 342개였고 91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3억6천만주, 거래대금은 5조7천억원 수준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07포인트(0.50%) 오른 820.23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0.05포인트(0.01%) 오른 816.21으로 출발해 강보합권에서 움직였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89억원, 203억원을 순매수하고 개인은 44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0.76%), CJ ENM(1.62%), 바이로메드(0.45%), 스튜디오드래곤(3.31%) 등이 강세였다.

신라젠(-0.26%), 에이치엘비(-0.94%), 포스코켐텍(-1.33%), 메디톡스(-2.49%), 나노스(-16.34%), 펄어비스(-0.16%)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5억6천만주, 거래대금은 3조8천억원 수준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18개 종목이 거래됐다.

거래량은 37만주, 거래대금은 61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달러당 3.1원 내린 1,125.3원으로 거래가 끝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