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성용 인스타그램

기성용이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보훔에 입단한 이청용에게 축하의 뜻을 건넸다.

기성용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심 걱정했는데 드디어 새팀을 찾았다. 가서 즐겁게 재밌게 했으면 좋겠다"라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이어 기성용은 "실력은 누구나 인정하는 내 친구니까, 화이팅하자 청용아 #쌍용 #블루드래곤 #소윤이 아부지 #늙었네" 등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이청용이 11번의 등번호가 적힌 구단 유니폼을 들고서 미소를 짓고 있다.

한편 보훔의 두트 감독 역시 이청용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두트 감독은 지난 8일 독일 WR 등 현지언론을 통해 "이청용은 볼감각과 공간 활용이 뛰어난 선수다. 왼쪽 중앙 오른쪽에 관계없이 편안하게 플레이한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청용은 등번호 11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보훔은 구단 홈페이지에 이청용과 함께 찍은 사진은 게재하며 새 식구를 반겼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