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49) 변호사가 불륜설에 휘말렸던 '도도맘' 김미나와 연루된 문제로 징역 2년을 구형받으면서 불륜설 당시 두 사람 간의 대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검찰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대산 판사 심리로 열린 강 변호사의 사문서위조 등 혐의 결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 변호사는 최후진술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한 뒤 이어 한경닷컴과 전화 인터뷰에서 "크게 신경을 쓰진 않는다. 무죄가 나올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와 '도도맘'은 지난 2014년 10월 홍콩 여행서 포착된 사진이 보도되며 불륜설로 세간의 도마위에 올랐다. 당시 강 변호사는 김 씨에 대해 "술친구 혹은 여자사람친구"라고 해명했다.

도도맘 또한 "강용석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불륜설을 부인했다.

이어 "나 역시 그를 호감 있는 술친구로 생각한다.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라고 말했다.

도도맘 김미나가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있지 않았다고 주장한 시각, 식당 접시에 비친 강 변호사 얼굴 (사진 출처-도도맘 블로그 )

하지만 김씨의 남편 조 모 씨는 2015년 1월 자신의 아내와 강용석 변호사가 불륜을 저질렀다면 1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그는 "내 심정 같으면 강용석 목이라도 꺾어서 죽이고 싶은 심정"며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소송 취하를 위해 남편의 도장을 위조해 임의로 찍어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6년 김미나 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강 변호사는 관련해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강 변호사는 이날 결심에 앞서 재판부 직권으로 이뤄진 피고인 신문에서도 "김미나가 남편으로부터 소 취하 허락을 받은 것으로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불륜설 제기 당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시지도 눈길을 끌었는데 김 씨는 "근데 매일 봐도 되냐"는 강 변호사의 질문에 "문제긴 하죠. 정들어서"라고 답했다.

그러자 강 변호사는 "카톡만 지우면 별 문제는 없다. 다른 사람과 같이 있을 때는 데면데면하게" 등의 말로 보안을 당부한다.

불륜설을 극구 부인하자 한 매체는 두 사람이 함께 먹은 것으로 추정되는 일식 음식점을 직접 찾아가 확인하기도 했다. 이 일은 김 씨가 자신의 블로그에 일본 고급 레스토랑에서 60만원 상당의 저녁을 먹었다는 인증샷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도도맘 블로그에 공개된 고급 일본 식당 영수증 ( 이미지 출처-디스패치)

사진 속 카드 영수증에는 'YONG SEOK'이라는 카드 주인의 이름이 명시돼 있었고 종업원 또한 강 변호사 얼굴을 기억하고 있어 거짓해명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강 변호사가 1심에서 검찰로부터 징역 2년을 구형받으면서 이어질 재판부의 결정에 관심이 모아진다. 강 변호사에 대한 선고는 다음 달 24일 오후 2시에 이뤄진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