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현수

현재 재무설계사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배우 여현수의 근황이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출연한 여현수는 "5년 전 결혼 후 아빠가 되고 배우로서 고정수입이 없자 은퇴했다"고 밝혔다.

여현수는 1999년 MBC 2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했다. 특히 이병헌 주연의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로 잘 알려져있다.

여현수는 "당시 포털사이트에 고정 수입이 들어오는 직업을 검색했고 재무설계사가 1등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보험 설계사로 시작해 재무 설계사 지인을 찾았더니 '자격증에 합격하면 받아주겠다고 해서 오기로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A+에셋 선릉 지점장으로 근무 중인 여현수는 3년 만에 억대 연봉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배우들이 감독님을 만나고 오디션을 보는 것처럼 나는 아침부터 밤까지 사람을 계속 만난다. 모두 고객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하루에 10명은 만나려고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다보니 조금 많은 금액을 받게 됐다. 대기업 임원 정도 받는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