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 정부에 외식 소득공제·김영란법 개정 요청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1일 종사자의 임금 인상이 외식산업의 성장을 이끌 것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인 측면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을 비롯한 외식업계 관계자를 만나 "자영업이 중심이 된 외식 분야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외식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농식품부의 수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최근 발표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 등을 통해 자영업자의 경영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그러면서도 "종사자에 대한 임금 인상과 처우 개선은 앞으로 외식 서비스 향상과 외식소비의 확대 등 외식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오늘날의 어려움이 외식산업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과포화 상태의 외식산업 구조 변화와 지역경제 발전을 끌어낼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외식산업은 취업자 수 214만 명으로 우리나라 산업 종사자의 10%가 일하는 삶의 터전이며 일자리의 보고"라고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외식업계는 정부에 외식비 지출에 대해 소득공제를 적용해 줄 것과 김영란법에서 정한 현행 3만원의 식사비 한도를 고쳐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음식점 영업 신고제를 허가제로 바꾸고, 무료 직업소개소 운영 예산을 지원해달라고도 요구했다.

이 장관은 이에 앞서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만나 추석 명절 우리 농식품 소비 촉진과 농업계와 기업 간의 상생 방안 등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