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 최저 제주도 1만8600원, 일본 각 도시 4만9100원 등 부터 예매
‘특가운임’ 부치는 짐 없는 조건‥여행일정 맞는지 먼저 판단해야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11월 늦가을 항공여행을 위한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1월1일부터 30일까지 한달 간 탑승할 수 있는 국내선과 국제선 총 20개 노선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17일까지 판매한다.

특가 항공권은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또는 모바일 웹에서만 예매할 수 있다.예약상황에 따라 조기마감될 수 있다. 또 프로모션 항공권 중 ‘특가운임’은 부치는 짐이 없는 조건이기 때문에 자신의 여행일정과 계획에 적합한 지 판단한 후 예매해야 한다.
편도 항공권을 기준으로 최저운임은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 등을 모두 포함한 총액운임이 국내선은 김포, 부산, 대구, 광주에서 출발하는 제주 노선을 1만8600원부터 판매한다.

같은 조건으로 국제선은 일본은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 마쓰야마 등 5개 노선, 부산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도쿄(나리타), 오사카, 후쿠오카 등 3개 노선, 그리고 대구공항에서 출발하는 도쿄(나리타) 노선 등 총 9개 노선에서 동일운임인 4만9100원부터 판매한다.

중국은 인천~칭다오 노선에서 5만2100원부터 판매한다.베트남은 인천에서 하노이와 호찌민 노선을 각 10만7000원부터,태국은 부산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방콕을 10만7000원부터 판매한다.대만은 부산~타이베이 6만300원부터,사이판은 부산~사이판 9만9900원부터,러시아는 인천~블라디보스토크 9만6400원부터 예매할 수 있다.

제주항공은 이 같은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 외에도 항공권 예매 후 페이스북 이벤트에 댓글을 남기는 고객 중 2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모바일 주유상품권을 증정한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