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9·9절) 다음날인 10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청년들을 동원한 대규모 '횃불 행진'을 열며 경축 분위기를 이어갔다.

조선중앙TV는 11일 오후 1시 30분께부터 약 50분간 전날 진행된 '공화국 창건 70돌 경축 청년 전위들의 횃불야회(夜會)' 녹화 영상을 방영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리명수 전 북한군 총참모장 등 북한 고위간부들이 주석단에 자리했다.

살바도르 발데스 메사 쿠바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 힐랄 알 힐랄 시리아 아랍사회부흥당 지역부비서 등 일부 외빈들도 함께 관람했다.

횃불을 든 청년들은 대열을 이뤄 '9.9', '경축 70', '김정은시대' 등의 대형 문구를 만들었다.
'병진로선(노선)'과 '경제건설'이라는 문구를 만들며 행진하기도 했고, '대진군·과학기술·자력갱생'이라는 글자를 새기기도 했다.

원자 모형과 함께 '과학·교육'이라는 글자를 만들기도 했지만 9·9절 열병식이나 집단체조 때와 마찬가지로 '핵무력'을 직접적으로 형상화한 대목은 없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국가경제 발전 5개년 전략 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의 불길을 세차게 일으켜갈 열혈 청춘들의 기개"가 맥박쳤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2016년 5월 노동당 제7차 대회나 2015년 10월 노동당 창건 70주년 등 주요 행사나 기념일에 청년들의 대규모 횃불 행진을 선보이며 체제 결속을 과시해 왔다.

한편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 무함마드 압델 아지즈 모리타니 대통령 등 정권수립일을 맞아 방북했던 외빈들도 방북 일정을 마무리하고 10일 속속 출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