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이 오는 12일부터 일본 오사카 노선 일부 항공편 운항을 재개한다.

제주항공은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김포~오사카 정기편에 한해 왕복 2회 운항을 재개한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나머지 인천·김해·무안~오사카 노선 항공편은 결항 처리했다.

운항이 재개된 김포~오사카 노선은 기존에 이용하던 간사이공항 제1터미널 대신 제2터미널을 이용하면 된다. 제주항공은 오는 11월 제2터미널로 이전할 계획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