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연합뉴스

메르스 확진자 A씨(61)와 밀접접촉한 사람 21명 가운데 10명은 서울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11일 메르스 확진자 A씨와 밀접접촉한 사람 21명 가운데 10명이 서울거주자라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의 조사 결과 지난 10일 오후 6시 현재 A씨의 밀접접촉자는 21명, 일상접촉자 417명이다.

이중 서울 거주자는 밀접접촉자가 6개구 10명, 일상접촉자가 23개구 16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일상접촉자 중 20명은 아직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서울시는 10일 25개 자치구와 긴급회의를 열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했고, 서울시의사회와 감염병대응 협력을 강화해 정부-서울시-민간의 빈틈없는 안전망으로 시민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확진환자 밀접접촉자는 해당 자치구에서 1 대 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자택격리와 함께 1일 2회 상황을 체크하는 등 최대 잠복기인 2주(접촉 후 14일)까지 집중 관리한다.

일상접촉자 역시 자치구에서 전담 공무원을 1 대 1로 매칭해 관리 중이다.

서울시는 또한 추가 감염자 발생 등에 대비, 현재 메르스 '주의' 단계에서 '경계'단계로 전환하는 방안도 점검했다고 밝혔다.

경계단계로 전환 시 현재 방역대책본부(5개반)를 재난안전대책본부(11개반)로 확대하고 필요한 물품 등은 선조치 후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모든 접촉자에게 안내문 배부 시 체온계, 소독제, 마스크 등이 들어있는 키트를 무료 배부하고, 일상접촉자 중 증상이 있거나 본인이 불안해 검사를 희망하는 경우 시립병원 등 시설에 입원해 검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는 시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메르스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특이사항 발생시 이를 즉시 알리고 메르스 안전 수칙도 지하철, 버스, 소셜미디어, 언론 등을 통해 지속 전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