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수퍼마켓이 고객이 직접 계산하는 '셀프 계산대'를 올해 안에 50개 점포로 확대하기로 했다.

GS수퍼마켓은 "지난해 4월 광진화양점에 2대의 셀프 계산대를 설치해 현재까지 9개 점포에 20여대 셀프 계산대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올 연말까지 50개 점포로 확대하겠다"고 11일 밝혔다.

GS수퍼마켓 광진화양점의 경우 지난해 설치한 셀프 계산대 사용 실적이 8개월 만에 약 3.3배 증가했다.

셀프 계산대 이용 고객도 도입 초기인 작년에는 20대 53%, 30대 36%, 40대 4%, 50대 3%로 20∼30대가 주로 사용했지만, 지난달에는 20대 42%, 30대 29%, 40대 14%, 50대 9%로 사용 고객층이 넓어졌다.

김이기 GS리테일 수퍼 전략추진팀장은 "카운터 대기 시간을 줄여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며 "기대 이상으로 셀프 계산대를 많이 이용하고 있는 만큼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