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올 상반기 429건에 45억원 피해…작년엔 130건에 11억원
경찰, '보이스피싱 전담수사팀' 3개 권역 13명 편성해 발대식

지난 3일 강원 횡성에서 직장인 A(28)씨는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A씨 명의 은행 계좌가 범죄에 연루돼 조사가 필요하다는 내용이었다.

갑작스러운 전화에 당황한 A씨는 "신용도에 문제가 생겼으니 대출을 받아보라"는 전화 상대방의 말에 따라 현금 2천500만원을 대출받았다.

결국, A씨는 "수사가 필요하다"는 지시에 따라 원주 한 은행 지점 인근에서 만난 현금 수거책 B씨에게 인출한 대출금 전액을 전달했다.

뒤늦게 검사를 사칭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당했다는 것을 안 A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단은 그날 저녁에도 A씨에게 전화를 걸어 "계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3천만원을 추가 대출하라고 압박했다.

A씨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검거팀을 꾸려 약속 장소인 모 은행 인근에서 잠복근무 중 또 다른 현금 수거책 최모(28)씨를 검거했다.

최씨는 경찰에서 "돈을 쉽게 벌 수 있다는 SNS 광고를 보고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최씨는 전날에도 같은 수법으로 2명의 피해자에게서 3천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CTV 영상과 최씨 휴대전화 통화내역 분석을 통해 범행에 가담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등을 추적 중이다.

이 같은 보이스피싱이 강원도 내에서도 활개를 치고 있다.

11일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도내 보이스피싱 피해는 429건으로 45억원의 피해가 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30건에 11억2천만원의 피해가 난 것에 비해 발생 건수는 2배 이상, 피해 금액은 3배가량 급증했다.

전국적으로도 1만6천338건이 발생해 1천51억원의 피해가 났다.

이에 따라 강원지방경찰청은 이날 지능범죄수사대와 광역수사대에 춘천·원주·강릉 등 3개 권역별로 총 13명의 '보이스피싱 전문수사팀'을 편성해 발대식을 했다.

전문수사팀을 편성한 것은 전국에서 강원경찰청이 처음이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인출책·전달책 검거에 그치지 않고 총책과 콜센터, 관리책 등 추적·검거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보이스피싱 집중 홍보 기간을 내달 말까지 운영하는 등 경찰력을 총동원해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피해 복구가 쉽지 않은 만큼 나도 당할 수 있다는 인식을 하고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