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1층 탈의실서 발화 추정, 원인 조사 중"…12일 합동감식

11일 오전 발생한 경북 청도 용암온천 화재 부상자가 62명으로 늘었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불이 난 온천에 있다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진 사람은 62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들은 청도와 경산, 대구 등지의 8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다행히 모두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가운데는 2∼3살짜리 아기 2명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 4명이 치료 중인 경북대병원 한 관계자는 "응급실로 온 환자는 모두 연기를 마신 상태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화상 환자도 없다"고 밝혔다.

청도군 화양읍 용암온천에서는 이날 오전 9시 54분께 건물 1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이용객 62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수십 명이 긴급 대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독자 제공]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6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고 현장에 소방차 30대와 소방헬기 2대 등을 투입해 오전 10시 34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당국과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2일 합동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1층 탈의실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하며 방화 흔적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