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11일 신한은행과 함께 베트남 현지 법인 등을 상대로 상장유치를 위한 상장 로드쇼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10일부터 3박 4일간 일정으로 호찌민과 하노이에서 한국 증시 상장에 관심이 높은 현지 기업과 베트남에 진출한 우량 현지 법인 등을 대상으로 한국 자본시장 소개 활동, 상장 간담회, 방문 컨설팅 등을 하고 있다.

거래소는 "베트남 법인 실무자들에게는 한국 증시 상장에 대한 이해도를 넓히고 국내 투자자에게는 성장성 있는 신흥 국가에 대한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