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순찰제 시행 1년…인천 지역 강도 사건 60% 줄어

경찰이 기존 순찰로 외 희망 구역을 신청받아 함께 순찰했더니 살인과 강도 사건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탄력순찰제를 시행한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간 인천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은 모두 38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95건과 비교해 60% 줄었다.

이 기간 살인 사건도 40건으로 전년 44건보다 9.1% 감소했다.

최근 1년간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폭력, 절도 등 5대 범죄의 전체 사건수도 3만507건으로 전년 3만1천14건보다 다소 줄었다.
탄력순찰제는 경찰이 자체 분석을 통해 순찰로를 정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주민이 원하는 장소를 분기별로 신청받아 중점적으로 순찰하는 제도다.

인천경찰청은 최근 1년간 총 1만9천여건의 순찰희망 지역을 접수해 6천800여곳을 집중적으로 순찰했다.

인천경찰청은 탄력순찰제와 동시에 주민과 접촉을 늘리기 위해 차량 순찰이 아닌 도보 순찰도 늘렸다.

순찰희망 지역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지구대나 파출소를 직접 찾아 요청하거나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순찰신문고'를 입력한 뒤 관련 사이트(patrol.police.go.kr)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인천은 다른 지역과 비교해 치안 수요가 많음에도 범죄 발생률과 검거율 등을 보면 안정적인 치안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다만 아직까지 낮은 편인 체감 안전도를 더 높이기 위해 치안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