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총서 발표시기·내용 이견…수정·보완해 남북회담 후 발표하기로

바른미래당은 11일 의원총회를 열고 4·27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의 대안으로 지도부가 내놓은 지지 결의안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일부 의원들의 반발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

특히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놓고 지도부와 대립각을 세웠던 지상욱·이언주 의원은 결의안 채택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태도를 고수했다.

이언주 의원은 "국회가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주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에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와 결의안 통과는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본다"며 "결의안도 서둘러서 할 필요는 없고, 남북정상회담 이후 진전 상황을 보면서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상욱 의원은 자신이 현시점에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에 반대한 이유를 설명하는 데 주력했다.

지 의원은 "비준을 협조하겠다고 결론을 내놓고 조건을 다는 것이 아니라, 조건이 충족됐을 때 비준을 논의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며 "똑같은 일을 하지만 순서에 따라 천양지차로 달라질 수 있다고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손학규 대표가 자신의 반대에 대해 "국회의원들은 애국심·애족심·양심을 가져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빗대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으로서 창당 정신에 입각한 애국심과 애당심을 갖고 말씀드린 점을 알아달라"고 맞대응했다.
반면, 박주선 의원 등 다른 의원들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는 반대하지만, 당이 제시한 지지 결의안에는 기본적으로 동의한다고 입을 모았다.

박 의원은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요청과 관련, 우리 당이 당론을 빨리 정해야 한다"면서 "비핵화 근거가 판문점선언에 규정돼 있어 선언을 반대할 이유는 없지만 정상 간 합의이기 때문에 국회 비준동의 사안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왜 이 사안을 국회에 넘겨 내부 갈등을 조장하느냐"고 반문한 뒤 "비준은 대통령이 직접 하고, 우리 당 이름으로 낸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은 통과하도록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결국 바른미래당은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의안을 수정·보완하기로 하고 의총을 끝냈다.

이날 공개된 결의안 초안의 내용과 표현에 대해 이견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바른미래당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결의안 내용을 발표할 방침이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결의안의 당 차원 발표는 정상회담 이후로 보류하기로 했다"며 "손 대표가 말한 것처럼 비핵화가 진전되고 남북정상회담에서 추가 합의가 도출된 후에 구체적 의무와 이행사항이 포함되면 그때 결의안이든 비준동의안이든 다시 여야가 합의해 결정할 문제다.

지금은 이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