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11일 재무제표 이용자가 자산, 매출, 순이익 등 기본 지표만으로 기업 실적을 단편적으로 분석하면 의사결정에 착오가 발생할 수 있다며 재무제표 이용 시의 주의사항 및 요령을 소개했다.

금감원이 제시한 10가지 체크포인트는 다음과 같다.

▲ 재무상태표로는 부족, 다른 재무제표도 보세요 = 재무제표를 볼 때는 재무상태표와 함께 포괄손익계산서, 자본변동표, 현금흐름표, 주석 등을 함께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들은 서로 긴밀한 연관관계를 맺고 기업 재무상태와 경영성과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 재무제표 숫자만으로 막막하다면 주석에 해답 = 재무제표 분석 시 반드시 본문과 주석을 함께 살펴봐야 한다.

재무제표 본문에는 주로 간략한 금액 정보만 있지만, 주석에는 관련 항목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보충 정보가 있다.

▲ 아직도 별도재무제표만? 실질 경영성과는 연결재무제표에 = 연결재무제표는 지배기업과 종속기업의 재무정보를 하나로 합산한 뒤 내부거래 등을 제거한 재무제표다.

기업의 내부거래와 외부 고객과의 거래에 따른 효과를 구분하기 위해서는 연결과 별도재무제표를 비교하는 것이 중요하다.

▲ 당기만 보지 말고 과거 재무제표도 확인 = 재무제표의 기간별 비교를 통해 기업의 성장 이력, 비경상적 거래 효과 등을 파악하고 향후 성장성 등을 예측해 볼 수 있다.
▲ 기업의 현금, 어디서 벌어서 어떻게 사용했을까요? = 현금흐름표는 회계 기간에 발생한 현금흐름을 영업, 투자, 재무활동 등 기업 활동별로 세분화해 표시한다.

현금이 주로 어디서 얼마나 유입되고 어떻게 사용되는지는 기업의 미래 수익성과 자금 관리능력 등을 평가하는 데 유용한 정보다.

▲ 영업이익, 영업현금흐름과 비교하면 도움 = 영업이익만으로 기업의 수익성을 평가하지 말고 현금흐름표에서 영업이익과 영업활동 현금흐름과의 차이를 이해하면 수익성 분석에 도움이 된다.

▲ 어느 기업에 투자하고 있는지도 확인 필요 = 기업은 다른 기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추가 수익과 현금창출을 기대할 수 있지만 투자한 기업의 재무상황과 관련된 위험에 노출될 수도 있다.

주석에 공시된 투자 현황 등을 통해 피투자기업의 재무상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 특수관계자 거래에 좀 더 주의를 = 특수관계자 거래 및 약정 등은 기업의 재무상태와 당기손익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특수관계자 주석을 통해 거래 금액, 채권·채무 잔액, 약정 조건 등을 살펴봐야 한다.

▲ 숨어있는 부채는 우발부채 주석에서 확인 = 소송·보증 등과 관련해 발생하는 우발부채 및 약정사항 등은 주석을 통해 그 가능성과 시기, 규모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 자본의 실질구성도 파악하세요 = 신종자본증권(영구채)은 회계상 자본으로 분류돼도 상환 가능성 등 부채 특성을 함께 보유하고 있다.

주석을 통해 신종자본증권 발행 규모와 원리금 상환 조건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