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가 전국에 자산관리 서비스 점포를 확대하고 있다.

KB금융은 세종특별자치시에 KB국민은행과 KB증권의 기능을 합쳐 원스톱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WM복합점포'를 개설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WM복합점포 신설로 전국 복합점포 수는 총 58곳으로 늘었다.

WM복합점포는 공동상담실을 두고 은행과 증권 프라이빗뱅커(PB)가 동시에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곳이다.

고객의 필요에 따라 부동산 투자자문이나 세무 컨설팅도 해준다.

국민은행은 이날 서울 명동에도 'KB자산관리 자문센터'를 개설했다.

이 센터에는 부동산, 세무, 법률, 자산관리 전문가가 상주하며 맞춤형 자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